시아노프린트 작업하기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언젠가 항상 연기가 폴폴 날아다니던 맨하탄을 걷다가 찍어둔 필름 사진으로

시아노프린트용 필름을 다시 제작하고, 감광유제를 직접 만들어

붓으로 바르고 노광한 후 얻어낸 이미지.

 

 

 

 

 

아직은 많이 서툴지만 암실에서 이루어지는 일반적인 흑백톤의 인화보다 

제약이 더 많고, 그 만큼 더 간단하게 작업할 수 있다. 

흑백사진은 암실에서 후처리 작업을 의도에 맞게 조절할 수 있는

운신의 폭이 좀 더 넓은 만큼 어느 정도의 시간을 두고 기술을 읽혀야한다.

 

시아노프린트는 제작한 필름을 인화지 바로 위에 밀착인화지를 만들듯이 밀착하여 노광하므로

필름과 인화지 사이에서 후기작업을 할 여지가 없다.

필름을 만들 때, 애초에 여러 가지 실험을 해볼 수는 있겠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 

 

 

 

 

 

 

아직도 기억이 난다. 나애아가라 폭포를 어느 날 저녁 산책할 때

서로에게 집착하듯 떨어질 줄 모르고 사랑을 표현하던 커플을.

이 커플은 분명 한 시간이 넘게 입을 맞추고 있었다. 

내가 산책하러 들어갔다가 나올 때까지도 같은 강도의 입맞춤을 하고 있었으니까.

 

 

사진의 왼쪽 끝에 내 그림자가 부러운 듯 덩그러니 놓여있다.

그땐 그랬다. 해가 넘어가는 석양으로 늘어진 긴 그림자를 보며

이들도 마치 물처럼 길게 흘러흘러 가버리는 것은 아닐까 그런 생각을 했더랬다.

 

 

 

 

 

Trackback 0 Comment 0
prev 1 ··· 7 8 9 10 11 12 13 14 15 ··· 1276 next


티스토리 툴바